도요타(Toyota) CES에서 디지털리테일혁신을 위한 자율주행자동차플랫폼 e-Palette Concept 비전발표

도요타(Toyota)가 지향하는 Mobility Company의 미래비전전략을 보여줄 수 있는 ‘e-Palette Concept’ 비전을 CES 2018에서 발표하였다.

e-Palette는 다목적 모듈식 전기차로  전동화, 커넥티드,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하여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필요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e-Palette는 자율주행자동차인 동시에 차량공유부터 배달, 택시, 이동식 상점, 업무공간 등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Mobility Service Platform)’ 구현이 가능하다.  사용자에 따라 다양한 공간구성이 가능해 실제생활에서 필요한 병원, 사무실, 상점, 호텔까지 만들 수 있다.

<image source=”Toyota e-Palette Concept”>

e-Palette는 개인이 아닌 B2B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들의 비즈니스에 필요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도요타가 박스형태의 자율주행 가능한 e-Palette라는 플랫폼(Plaform)을 제공하면 기업은 여기에 콘텐츠(Contents) 와 서비스(Service)를 채워 넣어 자신의 비즈니스(Business) 목적에 맞게 활용하면 된다.

<image source=”Toyota e-Palette Concept”>

도요타는 e-Palette 플랫폼을 강화하기 위해   ‘e-Palette Alliance’ 구성하고 차량기술확보  및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제공을 위하여 다양한 분야의 회사와 제휴를 맺고 있다. 아마존, 디디추싱, 피자헛, 우버 등의 회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서비스 기획 단계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함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image source=”Toyota e-Palette Concept”>

피자헛(PizzaHut)은 도요타와 제휴를 맺고 자율배송차량의 배달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피자배달 데이터를 수집할 계획이다. 피자배달 차량이 상용화가 되면 무인자율주행차량을 통해 피자배달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무인매장 구현이 가능해 언제 어디서나 고객이 있는 곳에서 바로 피자를 만들어 제공할 수 있게 된다.

<image source=”Toyota e-Palette Concept”>

도요타는 2020년에 상용화를 목표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0년 도코올림픽에서 시범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도요타의 아키오사장은 CES 발표에서 ‘자동차의 개념을 뛰어넘어 고객에게 서비스를 포함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의 모빌리티 사회실현을 향항 커다란 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관련참고기사:

 Toyota launches dedicated mobility services concept vehicle
Toyota teams up with Uber, Amazon, Pizza Hut and more on mobility services

Digital Initiative Grouphttp://digitaltransformation.co.kr
디지털전략 컨설팅회사인 디지털이니셔티브그룹(Digital Initiative Group)은 국내 주요기업들 대상으로 디지털혁신 및 전략추진에 필요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즈니스모델 혁신, 디지털 리테일 , 디지털마케팅, 온디맨드 서비스플랫폼 , 옴니채널&O2O 전략 관련 컨설팅, 자문, 리서치,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Similar Articles

Advertisment
Advertisment
Advertisment

Most Popular

노드스트롬(Nordstrom)은 왜 테크스타트업(Tech Startup)을 인수했나?

117년이나 된 노드스트롬(NordStrom)은 최근 2개의 신생 테크스타트업을 인수하였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어떻게 할 것인가- 디지털로 새로 태어난 전통 기업의 성공 전략

“디지털이 모든 세상을 먹어치우고 있다”고 표현할 정도로 어떤 기업도 새로운 디지털 패러다임을 외면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 이제 전통 기업은 디지털 혁신자에 희생되거나, 선도적으로 디지털 혁신자가 되어 업계를 먹어치울지 기로에 서 있다.

자라(ZARA)는 어떻게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추진하였는가? -“More Data, Fewer Bosses!”

패션업계의 업의 본질은 어떻게 보면 디자인이나 브랜드가 아닌 물류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패션업계에서는 상품 수요를 예측하여 적기에 제품을 공급하고 최대한 재고가 쌓이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자라는 어떻게 쟁쟁한 경쟁사들을 물리치고 세계 최고의 디지털 리테일러로 변신할 수 있었을까?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