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McDonald’s)은 어떻게 다시 실적을 회복하였나?

2014년 11월에 McDonald’s 는 체인 전체 매출액이 지난 10년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러한 매출하락이 2015년 가을에서야 회복될 조짐을 보이기 시작하였다. 매출이 증가한 것은 2013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V자회복에 이르기까지 몇 년 동안 전 점포에서 하루종일 아침식사를 제공하거나, 사용하는 모든 계란을 ‘Cage-Free(닭장에 안 넣고 풀어서 키운 닭)’ 로 전환하는 등의 고객서비스를 위한 노력의 결과이다.

그러나 2015년 3월 McDonald’s 사장겸 CEO에 취임한 Steve Easterbrook 은 10월 3분기 실적 발표 석상에서 더 집중해야할 두가지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steve_3180432b

<Image Source:www.telegraph.co.uk>

첫번째는 “패스트푸드 나아가 외식산업에서 McDonald’s의 보다 현대적이고 진보적인 햄버거 기업으로 리포지셔닝 하는 것” 이며 두번째는 “회사 제품의 품질에 대한 고객의 인지도를 강화” 하는 것 이 두가지는 기존 McDonald’s의  전반적인 혁신이 필요함을 의미하고 있다.

2015년 McDonald’s 는 고객의 “I’m Lovin it”을 되찾기 위한 4가지 포인트로 전략을 전개하였다.

2015년초 McDonald’s 의 CMO Deborah Wahl 은”10억 식사를 서비스하는 기업에서 10억명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업이 되기(billions served “to”billions heard)” 위한 경영철학의 전환이 필요함을 인식하였다. 그래서 고객의 피드백에 귀 기울인 결과중 먼저 아침 메뉴를 종일 제공 하기로 결정을 하였다.

Wendy’s 와 같은 경쟁 업체가 혁신연구소를 설치한 가운데 기술방면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던 McDonald’s 는 2015년에 혁신을 단행한다. 미국인들은 개인화된 경험을 기대하는 것이 높아지고 있음을 인식하고 디지털 키오스크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햄버거를 주문할 수 있는 “Create Your Taste” 프로그램을 발표한다.

McDonald’s 는 디지털에서 고객경험을 향상 시킬 수 있도록 매장찾기, 메뉴 및 영양정보 표시, 쿠폰기능을 가진 모바일 App을 발표한다. App은 2015년 10월 기준으로 200만 이상 다운로드가 되었으며, 150만 이상의 쿠폰을 이용하고 있다.

맥도날드에게 가장 큰 강점중 하나는 세계 최대의 마케팅 예산을 가진 기업이라는 것이다. 젊은 고객에게 디지털은 매우 친밀한 존재임을 이해한 맥도날드는 빠르게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관련참고기사:Anatomy of a comeback: How McDonald’s got its groove back

Digital Initiative Grouphttps://digitaltransformation.co.kr
디지털전략 컨설팅회사인 디지털이니셔티브그룹(Digital Initiative Group)은 국내 주요기업들 대상으로 디지털혁신 및 전략추진에 필요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즈니스모델 혁신, 디지털 리테일 , 디지털마케팅, 온디맨드 서비스플랫폼 , 옴니채널&O2O 전략 관련 컨설팅, 자문, 리서치,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Similar Articles

Advertisment
Advertisment
Advertisment

Most Popular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시대 리테일기업의 고객경험관리전략

어도비 서밋 2019 (Adobe Summit)이 3월24 ~28일간 개최 되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시대에 무엇보다 고객여정 단계별 대응을 위한 고객경험관리(Customer Experience Management, CXM)의 중요성을...

이케아(IKEA)는 어떻게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였는가?

오랜 기간 동안 이케아(IKEA의)의 차별화 요소는 매장경험에 있었다. 미로 같은 매장 레이아웃을 통한 차별화된 경험,  다양한 가구를 체험하는 즐거움, 저렴하고 푸짐한 푸드코트를 기반으로 방문고객이...

유통대기업은 왜 스타트업을 M&A하는가?

개인위생용품, 식료품, 음료제품등의 다른 카테고리에서도 동일한 패턴의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이러한 접근은 R&D기능을 체계적으로 아웃소싱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 모델은 특히 제약업계에서 분명하게 볼 수 있다. The Economist가 지적한 것처럼 대기업은 직접 신약개발을 하지 않고 다른 기업을 인수해 판매 및 규제대응, 통합처리 등을 실시하고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