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도 리테일기업의 기술투자 어디에 할것인가?

시장조사 기관 Forrester Research 가 발표한 ‘Hot Or Hype: The Most Important Retail Technologies For 2017‘ 보고서에 따르면 리테일 기업은 2017년도 기술투자는 사업의 효과가 없는 AR 과 VR등의 기술이 아니라 비즈니스와 직접적으로 연관성이 높은 기술에 투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투자는 소비자의 요구를 예측하고 분석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리테일 기업의 디지털마케팅 담당자는 새로운 기술의 사례연구 및 ROI를 주시하고 있으며, 기술 투자에는 옴니채널, 개인화분석, 디지털매장에 대한 투자가 중심을 이루고 있다.

글로벌 리테일 기업의 72%는 사이트내에서의 고객경험의 개선하기 위한 개인화 기술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지만 54%의 디지털마케팅 담당자는 고객경험을 강화하기 위한 기술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리테일 깅버은 디지털관련 사업에 어떻게 개인화를 진행하고 있는지를 살펴보면 75%가 사이트의 콘텐츠를 소비자에 따라 정의하고, 55%가 홍보 및 추천상품을 정의하고 있다. 60%가 개인화를 위한 콘텐츠 관리 도구를 도입하고 있으며, 53%가 이메일 마케팅을 51%가 태그관리도구를 사용하고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온라인, 모바일 채널에서 손쉽게 연결할 수 있도록 옴니채널에 대한 투자도 늘리고 있다.

Forrester Research의 분석에 따르면 79%는 ‘온라인에서 예약하고 매장에서 결제’ 를 이용하고 있으며,  ‘온라인으로 구매하고 매장에서 수령’ 을 이용하고 있는 소비자의 74%가 구매상품이 언제 매장에서 받을 수 있는지 2시간 이내에 통보를 받고 싶다고 답했다.

챗봇과 AI 등의 기술 도입을 검토하는 리테일 기업의 42%는 AI에 대한 투자가 어떤 효과를 가져오는지 불명확하기 때문에 투자할 계획이 없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많은 리테일 기업들이 고객경험향상을 위해서 챗봇이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단지 챗봇을 실제로 이용하는 고객이 적으며, 아직 초기 단계에 있어 2016년에 챗봇을 이용한 기업은 4%에 머물렀다.

리테일기업의 기술투자에 관해서 Forrester Research 는 고객 구매여정의 Pain Point 강화를 위한 기술에 주력하고, 고객경험 강화를 최우선 두고 ‘화려한 기술’에 대한 투자를 피하며, 고객가치와 직접적으로 연관된 명확하고 측정 가능한 기술에 투자하는데 중점을 두라고 조언하고 있다.

관련참고기사:What’s hot in retail technology investments for 2017

 

Digital Initiative Grouphttps://digitaltransformation.co.kr
디지털전략 컨설팅회사인 디지털이니셔티브그룹(Digital Initiative Group)은 국내 주요기업들 대상으로 디지털혁신 및 전략추진에 필요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비즈니스모델 혁신, 디지털 리테일 , 디지털마케팅, 온디맨드 서비스플랫폼 , 옴니채널&O2O 전략 관련 컨설팅, 자문, 리서치, 교육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Similar Articles

Advertisment
Advertisment
Advertisment

Most Popular

샤오미는 어떻게 리테일을 혁신하였는가? -샤오미의 New 리테일 전략(2)-

샤오미의 New 리테일 전략 샤오미의 리테일 전략은 독특하다. 초기 온라인 판매 중심 전략을 버리고 2015년 9월 북경에 애플스토어 같은 세련된 분위기의 ‘Mi Home(샤오미의 집)’ 매장을...

캘빈클라인(Calvin Klien) 디지털퍼스트(Digital First)전략 추진

캘빈클라인은 2019년 봄에 청바지와 언더웨어 사업을 강화하기 위한 새로운 디지털퍼스트(Digital First)전략을 중심으로한 디지털캠페인을 진행한다. Digital First 전략추진을 위하여 #MyCalvins라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Shawn Mendes, Kendall...

CES2020으로 살펴보는 리테일업계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추진 과 혁신전략

이번 CES2020는 리테일기업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추진 및 혁신전략의 방향성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였다. 각 기업마다 짧게는 2~3년 길게는 10년이 넘는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혁신의 결과물을 선보였다고 볼 수 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